'삼성출신' 양향자, 반도체 특위 설치 촉구 "여야 이념 따로 없어"

发稿时间 2022-06-22 11:47
"반도체 특위 설치해야 전문가 참여 가능해"

양향자 무소속 의원이 지난 4월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K-디아스포라 범세계 추진연대 포럼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 출신의 양향자 무소속 의원이 국회 반도체산업지원특별위원회(가칭) 설치를 촉구하며 초당적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양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에서 "하루빨리 국회 반도체특위를 설치해 체계적·거국적으로 반도체를 다루자"고 밝혔다.

양 의원은 삼성전자 최초의 여상 출신 임원이다. 국민의힘은 양 의원에게 반도체산업지원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아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양 의원은 "반도체는 경제이자 안보다. 여야나 이념이 따로 없으며, 문재인 전 대통령도, 윤석열 대통령도, 민주당도, 국민의힘도 모두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야당의 양향자가 여당의 반도체 특위 위원장이 되는 것이 중요한 게 아니다. 저는 위원장이 아닌 그저 위원만 되어도 좋고, 참여하지 않아도 만족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민주당, 윤석열 대통령에게 요구한다. 반도체 산업이 중요하다면 특위를 만들라"고 밝혔다.

양 의원은 "반도체 특위를 설치해야만 전문가들이 대거 참여할 수 있고 특위의 성과물을 법안으로 완성할 수 있다. 정치적 유·불리 없이 법안이 진행될 수 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 지도부가 바뀔 때 특위가 사라질 우려가 있다. 상시적인 국회 상임위로 설치돼도 이상할 게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양 의원은 국회 특위 설치 시 장점으로 △전문가 대거 참여 △법안 국회 통과 △지속가능성 △비효율 제거 등을 제시했다.

한편 양 의원은 민주당의 텃밭인 광주 서구을을 지역구로 두고 있지만 현재는 무소속으로, 지난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 추진에 공개 반대해 눈길을 끈 바 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