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의회에 유류세 3개월간 면제 요청한다

发稿时间 2022-06-22 21:12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의회에 9월까지 3개월간 연방 유류세 면제를 요청하기로 했다.

이날 AP·AFP 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오후 2시 유가 관련 연설에서 3개월간 연방 유류세 면제를 요청한다. 

각각 갤런(3.78ℓ)당 18센트(약 230원), 24.4센트(약 320원)인 휘발유·경유 유류세가 대상이다. 백악관은 모든 주에 대해 같은 조치를 요청할 계획이다.

최근 미국 내 휘발유 평균 가격은 갤런당 사상 최초로 5달러(약 6500원)를 넘어섰다. 유류세 면제분이 그대로 가격에 반영될 경우 약 3.6%의 인하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백악관은 소매 주유소에 대해 면세분을 즉각 가격에 반영하고 정유업체에 대해 원유 처리 능력을 확대하도록 요구해 휘발윳값을 갤런당 최대 1달러가량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