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소비 증가로 2Q 호실적 예상

发稿时间 2022-06-23 08:38

[사진=아주경제 DB]

흥국증권이 신세계에 대해 목표주가 38만원,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한다고 23일 밝혔다.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후 유동인구 및 소비 증가로 올 2분기 호실적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박종렬 흥국증권 연구원은 “신세계 전 부문의 호조로 2분기 영업이익은 당초 전망치를 상회하는 호실적이 가능할 것”이라며 “부유층과 고소득층의 현금흐름 개선이 ‘Up-Market’(고급품시장) 실적 개선에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흥국증권은 신세계의 올 2분기 매출액이 전년동기 대비 25% 늘어난 2조8903억원,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18.9% 증가한 1144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백화점 부문의 실적호조가 전체 연결 영업이익 증가를 견인하고, 패션 및 잡화 중심으로 상품을 다양화하는 등 수익성이 크게 나아지는 상황이다.
 
박 연구원은 해외여행이 본격화되면 백화점 업황이 꺾일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2019년 해외여행이 정상적일 때도 백화점 업황이 훼손되지 않았고, 여행관련 상품 매출이 호조를 보였다”며 “환율과 관세 상승을 감안하면 면세점 가격 경쟁력이 약화됐고, 면세점 상품 구색이 다양하지 않다”고 반박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