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징계유보...정치생명 다음 달 7일 결정

发稿时间 2022-06-23 11:22
진중권 "2030 세대 대거 이탈할 것"

이준석 대표의 '성상납 관련 증거인멸 교사' 의혹 징계 심의 중인 국민의힘 이양희 윤리위원장이 지난 22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윤리위원회 도중에 잠시 회의장 밖으로 나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운명이 다음 달 7일 결정되는 것으로 가닥이 잡혔다. 

23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지난 22일 이준석 당대표의 '성 상납 및 증거 인멸 교사' 의혹과 관련해 징계 심의에 착수했지만 결정은 다음 달 7일로 미뤘다.

윤리위는 전날 오후 7시께 국회에서 회의를 시작했다. 이양희 윤리위원장을 비롯해 윤리위원 9명 중 8명이 참석했다.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한 이 대표의 측근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은 1시간 30분가량 '마라톤 증언'을 했다. 이후 기자들과 만나 "저는 충분히 소명했다. 이 말씀만 드리겠다"고 말한 뒤 회의장을 떠났다.

이 위원장은 김 실장의 징계 수위 전망에 대해 "(절차를) 개시했으니 이제 더 소명을 들어봐야 한다"고 말했다.

내달 7일 윤리위에서 다뤄질 이 대표 징계 심의 안건에 대해서는 "저희는 성 상납 의혹이 아니라 증거인멸 의혹에 관한 품위 유지 위반을 심의할 것"이라며 "징계 절차 개시도 그런 내용으로 했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를 회의에 출석시키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절차상 순서가 있어서 그렇다"며 "애초부터 이 대표는 오늘 (징계를 결정하는 게) 아니었다"고 전했다.
 
국민의힘 당규에 따르면 이 대표에게는 제명, 탈당 권유, 당원권 정지, 경고 4가지 중 하나의 징계가 내려질 수 있다.
 
이 위원장이 최근 낸 입장문 등을 감안할 때 당 내에서는 '당원권 정지' 또는 '경고' 중 하나가 내려질 것으로 보는 시각이 많다.

만약 이 대표가 중징계를 받아 당대표직을 박탈당하면 국민의힘은 새 지도부 구성을 위한 절차에 돌입해야 한다. 이 경우 2030세대가 이탈하고, 오는 2024년 총선에서 부정적 결과가 나타날 것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이 대표는 지난 대통령선거와 지방선거에서 2030세대의 표심을 확보해 승리로 이끌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지난 22일 CBS 라디오에서 "윤석열 정부가 지금 이명박(MB) 시즌2가 되지 않았느냐"며 "(2030세대가) 대거 이탈하면 결국 '저 당은 역시 변하기 힘들겠구나'라는 판단을 유권자들한테 줄 것이고, 다음 총선에서 암울한 결과를 낳을 것"이라고 말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