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KAIST팀 큐브위성 상태정보 수신 성공…전압·온도 정상

发稿时间 2022-07-02 13:49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지난달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발사대에서 화염을 내뿜으며 우주로 날아오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에 실려 궤도에 올라간 성능검증위성에서 두 번째로 분리된 큐브위성(초소형 위성)이 2일 지상국으로 상태정보(비콘신호)를 보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와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42분께 대전 KAIST 지상국에서 큐브위성인 랑데브(RANDEV)의 첫 비콘신호를 받았다.

방효충 KAIST 교수팀이 개발한 이 위성은 전날 오후 4시 38분께 성능검증위성에서 성공적으로 분리된 것으로 파악됐다.

연구팀은 지상국을 통해 20초를 주기로 10여 차례 이상 비콘신호를 수신했다. 신호에 포함된 상태정보를 토대로 위성의 전압과 온도는 모두 정상으로 확인됐다.

랑데브의 다음 교신 예정 시각은 이날 오후 3시 35분, 5시 13분이다.

랑데브는 무게가 3.2㎏에 불과한 초소형 인공위성으로 가로 10㎝, 세로 10㎝, 높이 30㎝ 크기의 직육면체 형태다. 방 교수가 지도하는 대학원생들이 주도적으로 개발했다.

이 위성의 주요 임무는 소형 지구관측 카메라로 지상을 촬영하고 S밴드로 촬영한 영상을 지상국으로 고속 전송하는 것이다. 위성의 3축 자세제어 기능도 검증한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