①이준석 징계 D-3 ②S공포 대응 ③중·러 리스크

发稿时间 2022-07-04 00:00
①李 징계에 '윤심' 어디까지 개입할까 ②'S 공포' 대응으로 경제 정책 '성적표' ③친서방 이면엔 중·러와의 갈등 해결

대통령실은 3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이 스페인 마드리드 시내에 위치한 호텔에서 자료를 검토하는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연합뉴스]

다자외교 데뷔전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이 '삼각 파고'에 휩싸였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둘러싼 '여권 파워게임'을 비롯해 △커지는 S(스태그플레이션·경기 침체+물가 상승)의 공포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이후 더 도전받는 중·러 리스크가 대표적이다. 

특히 윤 대통령이 이르면 4일 김승겸 합동참모본부 의장 후보자를 임명할 것으로 전망돼 대야 관계도 윤석열 정부 순항 여부에 방향타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내치부터 외치까지 산적한 과제에 둘러싸인 윤 대통령이 새로운 시험대에 오른 셈이다.

①李 징계에 '윤심' 어디까지 개입할까

3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대표는 오는 7일 '성상납 관련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윤리위 징계 심사 결과를 앞두고 있다.

당초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선거 승리를 두 번이나 이끈 당 대표에게 경고 이상의 처분이 내려지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지만 지난달 30일 당 대표 비서실장이었던 박성민 의원 사퇴로 당내 기류는 급속도로 달라졌다.

게다가 이 대표에 대한 징계·축출에 '윤심(윤 대통령 의중)'이 개입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윤 대통령이 집권여당의 내홍에 어떤 결정을 내리느냐에 따라 정치적 충격 여파가 달라질 전망이다.

②'S의 공포' 대응으로 경제 정책 '성적표'

'S의 공포'가 현실화하고 있는 경제 상황도 윤 대통령이 풀어야 할 과제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7%로 하향 조정하고, 물가 상승률은 4.8%로 기존보다 두 배 이상 높여서 전망하면서 비관적 경제 지표가 계속되고 있다.

다만 대내외 경제위기로 인한 민생 현안이 산적한 상황에서 당정 협의회가 오는 6일 출범 57일 만에 열려 대통령실과 정부, 여당이 위기 대응에 늦은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그동안 문재인 정부에선 26일, 박근혜 정부에선 33일 만에 첫 고위 당·정·청 회의가 열렸던 것과 비교하면 1개월 정도 늦은 셈이다.

③친서방 성과 이면엔 중·러와 갈등 해결 남아

서방국가들과 경제·안보 협력 확대라는 성과 이면에는 한국의 최대 교역국인 중국과 중요 경제파트너인 러시아와 갈등과 마찰을 빚을 가능성이 있다.

이에 오는 7~8일 박진 외교부 장관이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해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만나는 것이 갈등 해결에 돌파구가 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한·중 양자 회담이 성사되면 중국과 대북 조율 등 한·중 현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수 있어서다.

한편 대통령실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원전 기술과 전기차 배터리 관련 분야에서 동유럽·북유럽 국가와 협력을 이뤄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각국 정상들과 만나 우리나라 미래 먹거리가 해당 분야에 달려 있다는 점을 새삼 깨달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