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세장 폭탄' 맞은 동·서학개미… 국내·해외 순매수 톱10 수익률 -30%·-44%

发稿时间 2022-07-03 16:01
해외 레버리지는 상반기 -80%대 손실

폭락세를 보인 미 뉴욕 증시. [사진=연합뉴스]


올 상반기 국내주식에 투자하는 ‘동학개미’, 해외주식에 투자하는 ‘서학개미’ 수익률이 모두 부진했다. 국내외 주식 모두 약세장에 진입하면서 손실이 크게 불어난 영향이다.
 
3일 한국거래소와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올 들어 이달 1일까지 개인 순매수 금액 기준 상위 10개 국내 종목 평균 주가는 30.5% 하락했다. 같은 기간 개인 순매수 금액 기준 상위 10개 해외종목 평균 등락률은 -44.39%로 폭락했다.
 
올 상반기 개인투자자가 국내증시에서 가장 많이 매수한 종목은 삼성전자로 나타났다. 개인투자자는 1~6월까지 15조3758억원을 순매수했다. 개인투자자 ‘사자’에도 불구하고 삼성전자 주가는 지난해 말 기준 7만8300원에서 지난 1일 5만6200원으로 28.22% 내려앉았다. 평균 매수단가(순매수 금액/수량)가 6만7174원이라는 점에서 대다수 소액주주가 손실을 봤을 것으로 보인다.

개인투자자가 약 2조원 순매수한 네이버는 연초 이후 37.38% 급락했으며, 1조원 이상 매수우위를 보인 △카카오(-40.18%) △삼성전자우(-27.67%) △SK하이닉스(-33.21%) △삼성전기(-35.44%) 등도 하락세를 보였다. 개인투자자가 7351억원 순매수한 카카오뱅크의 경우 올 들어 5만9000원에서 2만8900원으로 50.93% 하락했다.

주로 미국주식에 투자하는 서학개미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국내 투자자들이 상반기 가장 많이 순매수한 해외주식은 테슬라로 파악됐다. 연초 이후 국내 투자자 테슬라 순매수 결제액은 22억3223만 달러(약 2조9000억원)에 달했다. 반면 주가는 지난해 말 1056.78달러 대비 35.48% 내린 681.79달러를 기록했다.
 
또한 서학개미가 많이 매수한 미국 증시 3배 레버리지 상장지수펀드(ETF)와 상장지수증권(ETN)은 올 상반기 70~80%대 폭락했다. 특히 순매수 3위 종목 반도체 3배 레버리지 ETF(SOXL)와 10위인 기술주 3배 레버리지 ETN(BULZ)은 각각 82.9%, 86.17% 내려앉았다.
 
개별종목에서는 △엔비디아(-50.62%) △애플(-21.76%) △알파벳 A(-24.61%) △마이크로소프트(-22.81%) 등 대형 기술주도 평균 20%대 낙폭을 나타났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