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교육· 희망의 대전환', 서거석 제19대 전북교육감 취임

发稿时间 2022-07-04 19:38

서거석 전북교육감 취임식에 참석한 김관영 전북도지사 [사진=전북교육청]

서거석 전라북도교육감은 4일 전주교육문화회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학생중심 미래교육을 통한‘전북교육, 희망의 대전환’을 선포했다.

서 교육감은 “교육가족은 물론 180만 전북도민이 ‘침체된 전북교육을 살려라, 교육현장에 활력을 불어 넣어라, 학생들의 학력을 끌어올려라’라는 막중한 임무를 주셨다”고 말하며, “혼신의 노력으로 제게 맡겨진 소임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전북교육을 확 바꾸겠다”며 “교실혁명, 미래교육으로 희망찬 미래를 활짝 열고, 교육주체들의 자치와 참여로 활기찬 학교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특히 서 교육감은 “고립된 섬에 갇혀 있는 전북교육을 소통과 협치로 살리겠다”고 말하고, 독선과 불통 시대의 종언을 선언한 뒤 “더불어 힘을 모으면 못할 일이 없다”고 강조했다.

서 교육감은 “학력이 교육의 전부는 아니지만 학력을 말하면 마치 참교육이 아닌 것처럼 매도하는 것은 잘못이다. 학력을 키우는 것은 학생의 본분이요, 학교가 존재하는 이유”라며 “전북 학생들의 학력을 전국 상위권으로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학생중심’을 교육이념으로 실천해 온, 서 교육감은 “인수위원회에서 현재 학생의회 구성과 운영에 관한 뼈대를 만들고 있다”면서 “다음 학기에는 학생의회가 출범할 것으로 기대하며, 적극 지원하겠다”고 학생자치 활성화와 민주시민교육의 추진 의지를 내비쳤다. 

이와 함께 △학부모 학교활동 참여 지원 △교사, 교직원의 교육활동을 보호하는 조례 제정 △교육청 슬림화로 학교 현장 지원체계 강화 △민주·평화·기후·생태·환경·인권 교육의 체계적인 실행 △교육 관련 단체·노조와 협력 등 주요 정책과제를 제시했다.

서 교육감은 “무엇보다 우리 전북의 아이들이 꿈을 잃지 않도록 보살피겠다. 저마다 자신의 적성을 찾아 꿈을 키워가도록 돕겠다”면서 “실력과 인성을 키우는 전북교육, 소통과 협치의 전북교육, 도민에게 기쁨과 희망을 드리는 전북교육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서 교육감의 취임을 축하하기 위해 김관영 전북도지사와 국회의원, 도의원, 기관단체장, 가족·친지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