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RE100 가입 승인…2030년까지 재생에너지로 100% 전환

发稿时间 2022-07-05 09:20
국제 캠페인 RE100…녹색 프리미엄, 전력구매계약 등 활용
LG이노텍이 글로벌 캠페인인 RE100 이니셔티브에 가입하며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에 속도를 낸다.

LG이노텍은 RE100 이니셔티브 가입에 대한 최종 승인이 났다고 5일 밝혔다. 이에 따라 2030년까지 국내외 사업장의 사용 전력을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한다. 이는 RE100 가입 요건인 2050년보다 20년 앞서는 시점이다.

RE100은 ‘재생에너지(Renewable Energy)100%’의 약자다. 기업이 사용하는 전력량의 100%를 2050년까지 재생에너지로 전환하겠다는 목표의 국제 캠페인이다. 가입 대상은 연간 100기가와트시(GWh) 이상 전력을 소비하는 기업이다.

가입한 기업은 2030년 60%, 2040년 90% 전환이라는 로드맵을 실천해야 한다. 향후 실제로 이 수준을 달성했는지 점검한다. 현재 구글,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등 370여 개 글로벌 기업이 RE100에 가입했다.

LG이노텍은 RE100 목표를 조기 달성하기 위해 고효율 설비를 도입하고, 생산 중에 발생하는 폐열을 재활용하는 등 다양한 에너지 절감 활동을 하고 있다. 단기적으로는 한국전력에 추가 요금을 내고, 재생에너지로 생산한 전기를 공급받는 ‘녹색 프리미엄’ 제도에 지속 참여한다.

올해 녹색 프리미엄으로 공급받는 재생에너지 전력은 총 192기가와트(GW)다. 국내 사업장 연간 전력 소비량의 3분의 1에 해당한다. 이와 함께 국내외 사업장 내 옥상 태양광 발전 설비를 늘려 재생에너지도 직접 생산할 계획이다.

장기적으로는 재생에너지 발전 업체로부터 직접 전력을 구매하는 ‘전력구매계약(PPA·Power Purchase Agreement)’을 적극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또 태양광 발전 등 친환경 에너지 생산자로부터 안정적으로 전력을 구할 방안에도 주력한다.

정철동 LG이노텍 사장은 “RE100 가입을 계기로 기후 위기에 진정성 있게 대응하는 친환경 선도기업으로 거듭나겠다"라며 “ESG경영에도 내실을 기해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어 가는 데 전사적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LG이노텍 본사 [사진=LG이노텍]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