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오타이 올 상반기 순익 20%↑...코로나 발발 이래 '최고'

发稿时间 2022-07-22 15:43
올 상반기 마오타이 매출 전년 동기 대비 17% 증가 예상 같은 기간 순익 20% 급증...코로나19 발발 이래 최고치
 
※'중국 마이종목'은 주식시장에서 이슈가 되는 중국 종목을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마이'는 중국어로 '사다(買)'와 '팔다(賣)'를 모두 뜻하는 단어입니다. 영어로는 '나(My)'를 뜻하기도 하죠. 이 코너를 통해 아주경제 중국본부에서는 매일 독자들이 중국증시에서 궁금해할 만한 종목을 소개합니다. [편집자 주]

중국 본토 증시 '황제주' 구이저우마오타이(貴州茅台·이하 마오타이, 600519, SH)가 올해 상반기 기대 이상의 성적표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22일 마오타이 잠정 실적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매출은 594억 위안(약 11조518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 증가할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시장 전망치인 400억 위안을 훌쩍 웃돈 것이다. 

같은 기간 순익은 전년 동기 대비 20% 오른 297억 위안으로 예상됐다. 순익 증가율로 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발 이래 최고치를 기록한 것이다. 

마오타이의 올해 상반기 순익이 크게 늘어난 건 직판 매출이 증가한 덕택이다. 올해 1분기 마오타이의 직판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7.88% 급등한 108억8700만 위안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한 해 매출의 절반에 달하는 규모다.

지난 2019년부터 마오타이는 대리상 체제로 굳어진 판매 방식을 바꾸는 대대적인 영업 구조 개혁에 나서고 있다. 유통망을 안정시키고 실적 둔화의 늪에서 벗어나기 위한 노력이다. 

이에 올해 실적 호조가 기대되는 관측이 나온다. 중국 광파증권은 "지금 추세대로라면 마오타이는 올해 매출 20% 성장 목표를 충분히 실현하고 내년에도 고속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며 마오타이 목표 주가를 1990위안으로 상향 조정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