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2분기 영업익 2899억ㆍ전년比 90.8%↑…"악재에도 호실적"

发稿时间 2022-07-27 16:15
매출 3조7026억, 전년 대비 57.2%↑...카메라모듈·반도체기판·자동차 부품 등 매출 증가
LG이노텍이 계절적 비수기와 경기침체가 겹치며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견조한 실적을 나타냈다.
 
LG이노텍은 올해 2분기 매출 3조7026억원, 영업이익 2899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27일 공시했다. 이는 전년 동기 매출 2조3547억원, 영업이익 1519억원 대비 각각 57.2%, 90.8% 성장한 것이다.
 
다만 직전 분기와 비교했을 때는 전체 실적이 소폭 줄어들었다. 올해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3조9517억원, 3617억원이었다. 이와 대비해서 올해 2분기 매출은 6.3% 줄고, 영업이익은 21% 감소했다.
 
LG이노텍 관계자는 “2분기가 통상적인 계절적 비수기인 데다 글로벌 경기침체에 따른 가전·IT 제품 등 전방산업의 수요 감소, 물가상승, 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 등 여러 악재가 겹쳐 시장 상황이 좋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다만 스마트폰용 고성능 카메라모듈의 판매 호조와 함께 5세대(5G) 통신용 반도체 기판의 견조한 수요와 생산능력 확대가 실적을 견인했다는 분석이다. 또 차량용 통신 모듈, 모터 등 전기차 및 자율주행차용 부품이 매출 증가세를 나타냈다.
 
사업 부문별로는 시장의 우려보다 전체적으로 견조한 실적을 기록했다. 특히 광학솔루션사업은 매출 2조803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2% 성장했다. 멀티플 카메라모듈, 3차원(3D) 센싱모듈 등 고부가 제품 위주의 고객사 신모델향 수요가 늘어난 데 따른 결과다.
 
그러나 직전 분기 대비해서는 소폭 매출이 줄며 경기침체에 따른 영향으로 성장세가 한풀 꺾였다는 해석이 나온다. 전 분기 매출과 비교했을 때 약 9% 감소한 수준이다.
 
기판소재사업의 경우 매출 4517억원으로 전년 동기, 전 분기 대비 각각 25%, 9% 증가했다. 5G 통신용 반도체 기판을 중심으로 견조한 수요와 생산능력 확대가 배경이 됐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아울러 전장부품사업은 매출 3305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32% 늘고, 전 분기와 비교했을 때는 5% 증가한 수준이다. 통신모듈, 모터 등 전기차와 자율주행차용 부품의 공급이 증가하며 다섯 분기 연속 성장세를 이어가게 됐다.
 

LG이노텍 본사[사진=LG이노텍]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