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대장동 개발·로비 의혹' 수사 가속도...성남시 공무원 소환

发稿时间 2022-07-28 17:34
지난 22일 대장동 도시개발 초대 추진위원장 소환 조사

경기도 성남시 판교 대장동 신도시 일대 모습. 21.10.13[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검찰의 '성남시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다. 도시 개발 업무를 맡았던 성남시 공무원을 잇따라 소환하면서, 검찰의 수사 대상이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으로 좁혀질지 관심이 쏠린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3부(강백신 부장검사)는 이날 성남시에서 도시 개발 업무를 맡은 성남시청 소속 A팀장 등 4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다.
 
A팀장은 이 의원이 성남시장으로 있을 때 도시관리계획 등 업무를 담당했던 인물이다. 검찰은 A팀장에게 대장동 개발 사업 초기 민영 개발 추진 과정 등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지난 22일 대장동 도시개발 초대 추진위원장을 지내면서 토지 매입 업무를 도왔던 원주민 이호근씨도 불러 관련 내용을 조사했다. 

이씨는 대장동 원주민들이 성남시에 민간 개발을 요구하기 위해 모인 집회에서 당시 변호사였던 이 의원이 여러 차례 참석해 민간 개발을 격려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처럼 성남시 도시개발 쪽 관계자들을 소환 조사하면서, 이 의원이 2010년 7월 성남시장으로 취임한 후 대장동 개발 방식이 민영에서 민관합동으로 전환된 경위를 집중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는 상황이다. 

이 의원은 성남시장으로 취임하고 민관 합동 개발을 추진했다. 성남시는 2015년 7월 '성남의 뜰'이라는 특수목적법인(SPC)을 만들어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등과 함께 민관합동 개발을 진행했다. 이때 성남의뜰 최대주주인 성남도시개발공사는 확정이익 1830억원만 받았지만, 지분율이 7%에 불과한 화천대유와 천화동인 1~7호 소유주 개인 7명은 4040억원의 배당금을 챙겨간 사실이 드러나 '개발 특혜' 논란이 불거졌다. 

검찰 안팎에서는 '대장동 개발·로비 특혜 의혹' 추가 조사를 통해 이 의원 등 윗선 관여가 있었는지 확인하는데 중점을 둘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