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종복 기장군수, 'NC메디 신규 소각장 설치 '수용 불가' 1인 시위 펼쳐

发稿时间 2022-08-16 16:58
낙동강유역환경청 앞에서 반대 입장 밝혀

정종복 기장군수는 NC메디의 신규 소각장 설치를 반대하기 위해 16일 오전 11시 낙동강유역환경청 앞에서 1인 시위를 진행했다[그래픽=박연진 기자]

"의료폐기물 소각장 설치와 같은 정관주민들의 생활·주거 환경에 큰 영향을 미치는 사안을 주민들과 의견 조율이나 협의 없이 진행하는 것은 절대 수용할 수 없습니다"

정종복 기장군수는 16일 오전 정관읍에 위치한 의료폐기물 소각업체 NC메디의 신규 소각장 설치를 반대하며, 허가청인 창원시 의창구에 위치한 낙동강유역환경청 앞에서 1인 시위를 진행하고 이같이 말했다. 

NC메디는 인구 약 8만여명이 거주하고 있는 정관신도시 아파트단지와 불과 200미터 거리에서 의료폐기물 소각장을 가동하고 있다.

이로 인해 발생하는 악취로 정관신도시 주민들의 심각한 민원제기와 함께,  NC메디의 기존 소각장에 대해 가동 중단, 허가 취소, 시설 폐쇄 등 해결방안을 마련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하고 있다.

또한 신규 소각장에 대해서도 주민들이 겪고 있는 고충을 무시하는 처사라며 강력히 반대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정종복 기장군수는 1인 시위를 통해  "낙동강유역환경청은 즉각 NC메디의 신규 소각장 사업계획서를 반려하라"고 촉구했다.
 

기장군은 지난달 22일 정관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신규 소각장 설치에 대해 절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낙동강유역환경청에 전달한 바 있다.[사진=기장군]

한편 NC메디는 지난달 8일 낙동강유역환경청에 기존 정관읍 용수리 일원에서 예림리 일원으로 이전해 기존 소각장 5배 규모의 신규 소각장을 설치·운영하는 내용의 사업계획서를 제출했다. 

이에 기장군은 지난달 22일 정관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신규 소각장 설치에 대해 절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낙동강유역환경청에 전달한 바 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