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해운, 상반기 영업이익 1423억원···SM그룹 편입 후 최대실적 달성

发稿时间 2022-08-17 13:52
SM그룹 해운부문 계열사인 대한해운이 시장 전망치를 상회하는 2분기 실적을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대한해운의 연결기준 2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59.9% 증가한 4291억원으로 시장 전망치 3606억원보다 훨씬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영업이익은 68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0.4% 증가했다. 

상반기 기준으로는 매출 7789억원과 영업이익 142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각 57.7%, 64.6% 증가해 SM그룹 편입 후 상반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증가함에 따라 상반기 누적 당기순이익 역시 1442억원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당기순이익 증가로 회사의 재무건전성 또한 최근 5년래 최고 수준을 달성하게 됐다. 부채비율은 지난해 말 대비 11.24%포인트 개선된 143.01%를 기록했으며, 자기자본비율은 1.82%포인트 개선된 41.15%를 기록했다.

6월 말 기준 대한해운과 완전 자회사인 대한해운엘엔지가 보유한 선박은 총 46척이며 이 중 우량 화주와 안정적인 장기계약을 수행하는 전용 선대는 총 37척에 달한다. 대한해운과 대한해운엘엔지의 매출액 비중 역시 전용선 매출 비중이 80%에 육박하는 등 국내 다른 선사들과 비교했을 때 월등히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이에 해운 운임지수 하락에 따른 리스크가 타사 대비 낮은 것으로 파악된다.

대한해운 관계자는 "녹록지 않은 환경 속에서 전용선 사업부문의 안정적인 이익 기여 기반 위에 부정기 사업부문의 전략적인 선대 운용이 더해진 결과"라며 "하반기에는 쉘(Shell)과 체결한 장기계약에 LNG운반선 2척을 신규 투입해 선대를 확장하고, 흔들림 없는 이익 성장 기조를 유지할 방침"이라고 했다. 

우오현 SM그룹 회장은 대한해운에 대해 "LNG 사업 등 사업포트폴리오 확장과 더불어 보다 내실 있는 경영을 통해 중장기적으로 지속적인 경영 성과를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해주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대한해운 선박 [사진=SM그룹]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