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장군, 정관 아쿠아드림파크 기계실 침수로 '휴관'

发稿时间 2022-08-29 15:56
정종복 군수, 현장 방문 서 "신속한 원인파악 및 재발방지책 마련"

정종복 기장군수는 피해 상황을 보고받고 아쿠아드림파크 현장을 긴급히 방문해 현장을 지휘하고 시·군의원, 관계부서 및 기관 담당자 등이 참여하는 현장대책회의를 주관했다.[사진=기장군]

국내 최대 실내복합수영장을 갖춘 정관아쿠아드림파크가 개장 2개월 여만에 기계실 침수로 휴관되는 일이 발생했다.

이에 따라 기장군은 지난 28일 오전 정관 아쿠아드림파크 내 기계실 바닥 침수 발생 사안에 대해 신속한 원인 파악과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기장군도시관리공단은 지난 28일 오전 5시경 기계실 바닥 침수를 최초 확인하고 직원 20여 명과 양수기 등을 동원해 오전 11시경 배수 작업을 완료했다. 

침수는 지난 27일 저녁부터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며, 현재 기계설비 관계사에서 사고 원인과 피해 규모를 파악하고 있다. 

군은 시설 긴급 휴관에 따른 주민 불편에 대응하기 위해 SMS 발송과 홈페이지에 안내사항을 공지했다. 침수 원인을 파악하고 정비 및 시설 전반에 대한 점검을 완료한 후 시설 재개장을 추진할 계획이다.

정종복 기장군수는 피해 상황을 보고받고 아쿠아드림파크 현장을 긴급히 방문해 현장을 지휘하고 시·군의원, 관계부서 및 기관 담당자 등이 참여하는 현장대책회의를 주관했다.

현장을 점검한 정종복 기장군수는 “이용객인 군민들의 안전과 시설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시간이 다소 걸리더라도 철저히 원인을 파악하고 꼼꼼하게 시설 보수를 시행해 이번 누수와 같은 일이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할 것”을 관련 부서에 지시했다.

한편, ‘정관 아쿠아드림파크’는 지하1층 ~ 지상2층, 연면적 약 1만1567㎡ 의 실내 복합수영센터로 기장군도시관리공단에서 지난 6월 16일 정식 개관해 유아반, 어린이반, 성인 초·중·고급반, 성인 아쿠아로빅반 등 총 40여 개의 수영강습 프로그램과 어린이·청소년 대상 생존수영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