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상장사 불성실 공시 증가…5년간 누적제재금 13억9000만원

发稿时间 2022-09-22 09:52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스피 상장사의 불성실공시가 최근 5년간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의원(부산시 남구을)이 한국거래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올해 8월까지 불성실공시로 제재금이나 벌점을 받은 건수는 코스피 상장사가 78건, 코스닥 상장사 540건이었다. 코스피 기업의 불성실공시는 2017년 9건에서 지속적으로 늘어 지난 해 18건으로 두 배 증가했고, 올해 7월 기준으로는 14건에 달했다.
 
반면 코스닥 기업 불성실공시는 2017년부터 늘어나다가 지난 해부터 감소 추세로 돌아서 올해 7월 기준 29건 수준이다.
 
최근 5년간 누적 제재금은 코스피가 13억8900만원, 코스닥은 71억5000만원이었다.
 
거래소는 △주요경영사항 등을 공시기한 이내에 신고하지 않거나 거짓으로 공시(공시불이행) △이미 신고·공시한 내용에 대한 전면취소, 부인하는 내용을 공시(공시번복) △이미 공시한 사항 중 중요 부분에 대해 변경이 발생한 경우(공시변경) 등에 해당할 경우 불성실공시법인으로 지정하고 있다.
 
공시 위반을 두 번 이상한 기업도 다수로 나타났다. 두 번 이상 불성실 공시를 한 코스피 기업은 10개이고, 다섯 차례 위반한 기업도 있었다. 코스닥 기업은 133개의 기업이 두 번 이상 공시를 위반하였다. 이 중 일곱 차례 위반한 기업이 1개, 6번 이상 위반한 기업이 4개, 5번 이상 위반한 기업도 다수 존재했다.
 
박재호 의원은 “코스피, 코스닥 시장에 등록한 기업 정보의 제공은 기업경영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고 투자자들에게 투자정책을 결정하게 하는 만큼, 투명하고 공정한 자본시장을 위해 매우 중요한 요소”라며 “코스닥 시장에서의 불성실공시는 줄어들고 있는 반면, 전문인력이나 기업 내부의 정보전달 시스템이 잘 갖춰진 코스피 시장에서의 불성실 공시가 늘어나는 것에 대한 감독당국의 원인 규명과 해결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