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자영업자 경쟁력 강화 모색…중기부, 정책토론회 개최

发稿时间 2022-09-27 12:00
디지털전환·소비트렌드 등 경영환경 변화 대응 방향 논의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중소벤처기업부는 27일 서울시 종로구에 위치한 센트로폴리스 컨퍼런스룸에서 소상공인·자영업자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온라인 소비의 일상화, 스마트 기술의 발전 및 소비트렌드 변화 등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따른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 방안과 유통‧물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전문가 의견을 청취하고 향후 대응방향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첫 번째 주제발표자인 최규완 경희대 교수는 ‘소상공인의 디지털 전환과 정책적 과제’를 통해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 정도가 낮은 수준에 있다고 진단했다.
 
최 교수는 소상공인의 경영 효율화를 위한 디지털 전환 방안으로 제조 및 생산 효율화, 운영 효율화, 마케팅‧영업 효율화, 디지털전환 인프라 구축 등 4가지 전략을 제시했다.
 
두 번째 주제발표자로 나선 한상린 한양대 교수는 ‘소상공인 유통·물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 방향’를 통해 4차 산업혁명의 확산과 온라인‧모바일 유통의 급성장 등으로 전통적인 오프라인 유통은 정체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 교수는 소비트렌드 변화에 따른 소상공인의 체계적인 마케팅 개념 도입과 차별화된 고객경험 제공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패널토론에서는 이정희 중앙대 교수가 좌장을 맡았다.
 
남윤형 중소벤처기업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은 소상공인의 성공적 디지털 전환을 위해 정보 축척‧활용이 중요하다고 짚었다.
 
남 수석연구위원은 정보 인프라 구축을 위해 플랫폼 기업의 정보 독점 방지를 위한 정책적 노력이 필요하며, 체계적인 빅데이터 수집, 관리 및 분석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곽노준 한국수퍼마켓협동조합연합회 본부장은 중소유통공동도매물류센터의 활성화를 위해 전국적인 전산망 통합이 필요하고, 소상공인 정책을 기존의 보호 중심에서 진흥으로 전환할 것을 강조하며 중소유통업 육성을 위한 법률 제정을 제안했다.
 
중기부 관계자는 “토론회를 통해 제안된 과제를 심도 있게 검토해 향후 정책 방향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TOP